상동나무, 암세포 억제 효과 탁월…항암제보다 뛰어나
상동나무, 암세포 억제 효과 탁월…항암제보다 뛰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동나무 잎과 열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상동나무 잎과 열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상동나무 추출물이 대장암과 폐암 세포 생장을 억제하는 효과가 탁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 원예·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이 공동으로 상동나무 추출물의 항암작용 기전을 살펴본 결과, 정상 세포에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도 대장암과 폐암 세포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뛰어났다.

기존 대장암 항암제와 비교해도 암세포 억제 효과가 현저히 앞섰다.

상동나무는 주로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과 같은 바닷가에 분포하는 산림약용자원으로 예로부터 감기, 발열, 간염, 피부병 치료 등에 사용됐다.

인간의 대장암과 폐암 세포에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을 처리해 세포의 생존능력을 측정하는 엠티티(MTT) 분석을 한 결과 50㎍/㎖ 농도일 때 각각 53.6%, 72.2%의 암세포 생장이 억제됐다.

100㎍/㎖ 농도에서는 77.0%와 82.0%가 억제됐으며 정상 세포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대장암 치료에 사용되는 기존 항암제와 비교해도 상동나무 가지와 잎 추출물이 더 효과가 뛰어났다.

같은 농도(50㎍/㎖)로 비교했을 때 기존 항암제인 5-플루오로유라실(5-FU)은 11.4%의 억제 효과를 보였지만, 상동나무 가지 추출물은 63.6%, 잎 추출물은 43.2%의 우수한 암세포 억제 효과를 보였다.

연구 결과는 보완대체의학 국제학술지 ‘비엠씨 컴플리멘터리 엔드 얼터네이티브메디신’(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과 한국자원식물학회지에 게재됐으며, 국내 특허 출원도 완료됐다.

김만조 산림약용자원연구소장은 “상동나무는 기존 항암제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식물성 소재로 활용이 가능하며 산림 약용자원으로 고부가가치 소재 발굴 측면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상동나무의 식품 원료 등록을 위해 다양한 기능성 평가와 활성 물질에 대한 분석연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