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축구 신동 '리틀 이강인' 이상윤 군 이야기
'영재발굴단' 축구 신동 '리틀 이강인' 이상윤 군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재발굴단'에서는 팬심 자극하는 6살 축구 신동 이상윤 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팬심 자극하는 6살 축구 신동 이상윤 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팬심 자극하는 6살 축구 신동 이상윤 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7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는 리틀 이강인이라고 불리는 축구 신동이 출연한다.

최근 축구 전문 SNS에 소개되며 축구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아이가 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리틀 이강인'이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화제의 주인공은 6살 이상윤 군이다.

여섯 살 꼬마라고는 믿지 못할 정도로 현란한 발기술과 골 결정력을 선보였다. 더 놀라운 사실은 정식으로 축구 훈련을 받기 시작한 지 이제 막 3개월이 되었다는 사실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선수 육성반' 멤버 중 유일한 유치부 선수라는 상윤 군은 작은 체격에도 불구하고 공과 하나 된 듯한 드리블을 선보이는가 하면 이강인 선수의 주특기인 '마르세유 턴'까지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인 유상철 감독은 상윤 군이 축구 하는 모습이 이강인 선수와 정말 많이 닮았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재능은 물론 열정까지 갖춘 상윤 군을 보며, 아빠는 일찌감치 아들의 진로를 정했다. 그래서 상윤 군은 주 2회 축구클럽 외에도 아빠와 함께 매일 아침 기초체력 운동과 축구 기술 훈련을 하고, 그리고 유치원이 끝난 후에도 태권도 수업과 전투축구까지 강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하지만 그런 상윤 군을 지켜보는 엄마는 걱정이 많다. 6살 아이가 소화하기에는 버거운 훈련 강도에 때로는 상윤 군이 힘들어하기 때문이다.

재능이 있는 아들을 위해 조기교육을 선택한 아빠. 아직은 어린 나이라 좀 더 즐기면서 운동하기를 바라는 엄마.

'영재발굴단'은 오늘(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