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111억 투입 생활수질 개선시킨다
안성 111억 투입 생활수질 개선시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가 쾌적한 농촌생활 환경을 조성하고자 111억 원을 투입해 수질을 보전하는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조성키로 했다.

시는 양성면 미산리와 보개면 복평리 일원에 70%의 국비가 투입되는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1년 6월 완공을 목표로 미산리, 보개면, 고삼면 고삼저수지 인근 마을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 전량을 차집ㆍ처리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하수관로 약 9㎞, 배수시설 261개소 등을 설치해 마을에서 배출하는 생활하수의 방류수질을 보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번 2곳의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이 완공되면 기존 6개소의 공공하수처리시설과 소규모 마을 하수처리시설 7개소 등 모두 15개의 생활하수 처리시설을 보유하게 된다.

시는 이번 사업이 주민들의 행복한 삶을 영위시키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개선하면서 기업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활하수는 농업용수 오염 등 환경오염을 부추기는 주범이된다.”며“처리 시설 설치를 통한 방류수의 수질은 물론 주민 생활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