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 美 원정 도박 혐의…경찰, 소환 방침
양현석·승리 美 원정 도박 혐의…경찰, 소환 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빅뱅 전 멤버 승리가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다.

8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의 카지노 VIP룸을 11차례 방문했다. 국내에서 미국에 갈 때 가져갈 수 있는 돈은 1만 달러(한화 약 1200만원) 정도다. 하지만 경찰에 따르면 양현석 전 대표는 카지노에 갈 때마다 최소 수억원 쓴 걸로 확인됐다. 해당 도박 자금이 환치기 수법을 통해 마련됐다는 의혹 또한 제기됐다.

이른바 ‘환치기’라고 불리는 무등록 외국환 거래는 외국환거래법상 명시된 신고 규정을 피해 국내 자금을 해외로 밀반출하는 것으로 돈세탁 및 해외원정 도박 자금 현지 조달 등에 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승리도 같은 호텔의 카지노 VIP룸을 찾아 도박을 즐겼다. 그는 VIP룸을 4번 방문, 20억 원을 판돈으로 썼고 바카라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미국 네바다주 카지노 협회를 통해 양현석 전 대표와 승리의 카지노 출입 기록과 도박 횟수, 도박 금액은 물론 승패 기록까지 확보한 상태로, 내사 단계에서 공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조만간 두 사람을 소환할 계획이다.

주선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