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공공택지 몸값 뛴다…분양가 상한제 도입에 건설사들 경쟁 치열
도내 공공택지 몸값 뛴다…분양가 상한제 도입에 건설사들 경쟁 치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민간택지 내 분양가 상한제 도입에 따라 경기도 내 공공택지의 경쟁이 치열하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이 위축되면서 건설사들이 일거리 확보를 위해 수도권의 공공택지 쪽으로 눈을 돌리기 때문이다.

1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방안을 발표한 지난 12일 화성 동탄2신도시 공동주택용지 A-59블록 1필지 추첨분양 신청에 182개 업체가 몰려 경쟁률이 182대1에 달했다. 이는 LH가 올해 들어 ‘주택공급실적 300가구 이상’인 업체로 청약 신청을 제한한 공동주택용지 중에서 229대 1을 기록한 의왕 고촌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경쟁률이다.

LH 관계자는 “화성 동탄2는 2기 신도시 가운데서도 비교적 분양성이 보장되는 곳인데다 정부의 민간택지 내 분양가 상한제 도입 방침으로 공공택지 용지에 관심을 갖는 건설사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으로 2기 신도시 등 수도권 외곽의 공공택지 분양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LH 등이 공급하는 공공택지 내 공동주택용지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 5월 LH가 분양한 양주 회천지구 A19·20블록과 A22블록 공동주택용지는 수도권 외곽이라는 입지에도 경쟁률이 각각 153대1, 151대 1에 달했다. 특히, A19블록과 함께 일괄 분양한 A20블록은 공정률 60% 이후에 아파트를 분양해야 하는 ‘후분양’ 필지였음에도 경쟁률이 150대 1을 넘었다.

앞서 지난 3월 분양했던 양주 옥정지구 A10-1 등 4개 필지는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이 포함된 복합용지였는데 경쟁률이 543∼608대 1까지 치솟기도 했다.

3기 신도시 건설로 인해 미분양이 예상됐던 파주 운정3(30대 1), 인천 검단신도시(20대 1)의 공동주택용지도 지난 4, 5월 공개 즉시 팔려나갔다. 오산 세교2지구는 지난 5월 3개 필지가 모두 12∼37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전문가들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앞으로 수도권 공공택지의 인기가 더욱 치솟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이 위축되고, 일반 택지도 분양가 상한제의 ‘감정평가’ 금액 리스크 때문에 땅 작업과 매수가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비사업과 대규모 개발사업이 위축돼 대형 건설사들도 결국 먹을거리 확보를 위해 공공택지 쪽으로 눈을 돌리면 공공택지 분양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권혁준ㆍ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