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드론 활용해 미등기 공유재산 11년 만에 발견
남양주시, 드론 활용해 미등기 공유재산 11년 만에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양주시, 드론으로 11년간 방치된 시 재산 찾았다


남양주시는 11년 간 미등기 상태로 방치된 공유재산을 드론으로 발견, 소유권 등기를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부지는 화도읍 가곡리 일대 1천 676㎡로, 땅값은 3억 3천500만 원으로 평가됐다.

화도읍 가곡리 일대는 2008년 택지개발사업이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아파트 진ㆍ출입 도로 5필지가 1필지로 합쳐져 새로운 주소가 부여됐고 사업 시행자는 이 도로를 남양주시에 기부채납하기로 했다.

그러나 사업 시행자는 등기하지 않았고 남양주시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미등기 상태로 방치됐다.

최근 남양주시는 드론을 활용해 공유재산 현황을 조사하던 중 이 도로가 등기돼있지 않은 사실을 확인, 한 달 간 이 같은 내용을 파악해 소유권 등기를 마쳤다.

시는 지난해부터 누락된 공유재산을 발굴, 최근까지 12억원 이상 확보했다. 또 소유권이 이전되지 않은 200여 필지를 확인, 해당 기관과 협의 중이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