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안 "에로배우 출신…옹녀 아역이었다"
이지안 "에로배우 출신…옹녀 아역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지안.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지안. MBC에브리원

배우 이지안이 과거 에로영화에 출연했었다고 밝혔다.

이지안은 지난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역시절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는?"이라는 물음에 성인영화인 '가루지기'를 언급했다.

이지안은 "제가 에로배우 출신이다. 옹녀 역할이었다. 옹녀 아역으로 '가루지기'에 출연했었다"며 "성인 옹녀 역할을 배우 김문희가 했다. 그 분도 외모가 굉장히 서구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 내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지는 거다. 내가 지나가면 고추도 떨어지고, 가지도, 떨어지고, 오이도 떨어졌다"며 "왜 그런지 너무 궁금해서 엄마한테 물어보기도 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지안은 "그 당시에 영화 시사회도 갔었다. 그곳에서 야채들이 왜 떨어지는 지 알게 됐다.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말해 모두의 얼굴을 붉게 만들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