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아들들의 진땀 뻘뻘 소개팅
'최고의 한방',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아들들의 진땀 뻘뻘 소개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한방' 13일 방송분 주요 장면. MBN
'최고의 한방' 13일 방송분 주요 장면. MBN

'최고의 한방'이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의 '장가가기 프로젝트'를 가동, 리얼한 소개팅 현장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3일 방송한 MBN 화요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5회에서는 세 아들의 '장가 프로젝트'를 시작한 김수미의 동분서주 인연 찾기와, 본격적으로 이어진 아들들의 1대1 소개팅 현장이 그려져 흥미진진한 90분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2.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3.6%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수치를 경신했다. 나아가 2049 시청률은 0.7%를 기록했으며, 방송 내내 프로그램명과 탁재훈, 장동민 등 출연진들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 3인방의 인연 만들기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절친한 동생 박준금과 변정수를 부른 뒤 아들 3인방과 어울리는 여성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기세를 몰아 박준금과 함께 결혼정보회사를 방문, 외로운 아들들에게 어울릴 만한 짝을 분석했다. 엄마의 남다른 아들 사랑에 커플 매니저는 고정 수입과 안정적인 삶 등 현실적인 장애물을 언급하며 "눈높이를 낮추라"고 조언했다. 이에 김수미 또한 '급 수긍'하며 한숨을 쉬었다. 김수미는 "셋 중 하나가 결혼에 성공하면 나를 봐서라도 잘 살지 않을까"라며, 진심으로 장가를 보내고자 하는 마음을 드러내 공감을 더했다.

며칠 후 김수미의 황금 인맥을 총 동원한 3인방의 소개팅이 시작됐다. 가장 먼저 소개팅에 나선 장동민의 상대는 버클리 음대 출신의 첼리스트 조은혜 씨. 서로가 생애 첫 소개팅이라는 두 사람은 만남 초반 다소 어색해 했지만, 곧 '강아지'로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빠르게 친해졌다. 짧은 시간이지만 서로를 하나씩 알아가는 모습으로 "잘 될 것 같다"는 주변의 기대를 자아냈다.

특히 장동민은 상대방의 차분한 매력에 한껏 빠진 듯 다정다감한 소년미를 보였고, 조은혜 씨 또한 "직접 만나니 훨씬 매력 있으시다"고 말해 분위기를 달궜다. 소개팅 도중 평소 뜨거운 것을 못 먹는다는 장동민이 김이 나는 음식을 한 입에 넣자, 이를 지켜보던 김수미는 "(장동민의 행복한 모습을 보니) 눈물이 나려고 한다"며 울컥하기도. 식사가 마무리될 때쯤 조은혜 씨는 간접적인 '애프터 신청'을 했고, 장동민은 "귀엽다"며 직접적인 마음을 표현해, 핑크빛 무드 속 소개팅이 마무리됐다.

뒤이어 탁재훈의 소개팅이 진행됐다. 잔뜩 긴장한 탁재훈 앞에 나타난 여성의 정체는 보컬 트레이너 김세희 씨. 배우 김민을 쏙 빼닮은 미모로 "재훈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는 김수미의 감탄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소개팅 직전 넘치던 자신감과 달리 말 한 마디 제대로 못 하는 '반전 면모'로 "재미가 없다"는 이상민의 원성을 들었다. 반면 김세희 씨는 어쩔 줄 몰라 하는 탁재훈을 다독이며 소개팅을 리드한 터. 자신감 넘치고 당찬 매력을 뿜어내 다음 주로 이어지는 결과에 기대감을 더했다.

'최고의 한방' 6회는 오는 20일 밤 10시 50분 전파를 탄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