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 보복 바람, 26만 일본인 경기도 관광에 미쳐…이재명, 4대 관광 정책으로 대비
일본 경제 보복 바람, 26만 일본인 경기도 관광에 미쳐…이재명, 4대 관광 정책으로 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일본 경제 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얼어붙으면서 경기도 관광 흐름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6만 명의 일본인 관광객이 최대 30% 감소할 뿐만 아니라 방일(訪日) 내국인도 새로운 여행지를 물색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는 관광 지각변동에 대비, 올 하반기 ‘4대 관광 정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 국면이 이어짐에 따라 향후 경기지역 관광 흐름을 분석했다.

우선 일본인의 국내 관광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기준으로 방한 일본인 관광객은 총 294만 8천 명이며, 26만 2천 명(8.9%)이 경기지역 관광지를 방문했다. 이는 서울시(73.0%), 경상도(18.6%) 다음으로 많은 것이다. 도는 위약금 문제 등으로 다음 달까지는 현 추세를 유지하지만 10월 이후 현지 대형 여행사를 중심으로 신규 예약이 20~30%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을 찾는 내국인 감소세는 이미 굵직한 흐름이다. 대형 패키지 여행상품을 중심으로 취소 증가가 뚜렷하며 추석 이후 신규 여행상품 판매가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도는 ▲항일유적지(8월) ▲평화 관광(9월ㆍDMZ 포럼과 연계) ▲경기관광축제(9~10월) ▲구석구석 관광콘텐츠 조사(10~11월ㆍ관광지 발굴) 등 4가지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 도내 관광 활성화를 도모한다. 아울러 동남아, 중동, 러시아 등 일본을 대체할 외래관광객을 적극 유치한다. 이로써 일본 관광을 취소한 내국인을 경기지역으로 불러모으고, 줄어든 일본 관광객을 해외시장 다변화로 극복한다는 복안이다.

해외시장 공략 계획을 구체적으로 보면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대일 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잠정 중단하는 대신 대만ㆍ태국ㆍ인도네시아 등 대체 시장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한다. 지난해 방한 아시아인 관광객 가운데 경기지역 방문 비율은 베트남(38.2%), 인도(35.5%), 필리핀(35.1%), 대만(17.3%), 태국(21.6%), 인도네시아(22.9%) 등이다. 베트남 등 관광객 유치 흐름을 탄 나라보다 대만을 비롯한 신흥 국가를 공략하겠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 이재명 도지사는 최근 확대간부회의에서 “경기도에 좋은 문화관광자원이 많지만 단발적인 자원은 보러 가기가 쉽지 않기에 주변과 연계해줘야 한다”며 “경기도 관광자원을 발굴해서 데이터베이스(DB)로 만들고 이를 홍보하고 상품으로도 개발해달라”고 주문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