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독립운동가에 아파트 무상 임대…전국 첫 사례
남양주시, 독립운동가에 아파트 무상 임대…전국 첫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가 광복절을 앞두고 지역 내 독립운동가에게 아파트를 무상으로 빌려주기로 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시(市) 공유재산으로 직접 독립유공자의 주거를 지원하는 첫 사례다.

남양주시는 독립운동을 하다 옥고를 치른 L씨(94) 시 소유 아파트에 무상으로 살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L씨는 1943년 10월 문화중학원(중학교) 재학 중 항일 투쟁을 하다 일본 경찰에 붙잡혔다. 1945년 2월 재판에 넘겨져 당시 치안유지법과 육ㆍ해군 형법 위반죄로 징역 단기 2년, 장기 4년을 선고받아 복역했다. 같은 해 8월 일본이 패망해 감옥에서 광복을 맞은 L씨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부인과 단둘이 남양주에 살던 L씨는 최근 개인적인 문제로 주거에 어려움이 생겨 현재 남양주시내 한 병원에서 요양 중이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남양주시는 부부에게 시 소유의 아파트를 무상으로 빌려주기로 했다.

생존 애국지사와 그 가족에게 지원되는 보금자리 아파트는 지난 14년간 남양주시로 귀속되지 않고 방치된 공유재산을 회계과(재산관리팀)에서 발굴해 올 3월 사업시행자로부터 기부채납 받은 것이다.

시 관계자는 “독립운동가가 전국에 30명가량 생존해 있는데 상당수가 형편이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사례를 계기로 생존 독립운동가에 대한 지원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광한 시장은 “생존 독립운동가에 대한 주거 지원은 전국 지자체 첫 사례다. 나라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8ㆍ15 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더욱 커지길 소망하며, 결초보은(結草報恩)의 마음으로 보훈에 앞장 서가겠다”고 말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