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광복절 맞아 "역사체험 교육 강화하겠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광복절 맞아 "역사체험 교육 강화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광복절을 맞아 ‘역사체험 교육’을 강화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14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며 “경기교육은 체험 중심의 역사 교육으로 미래 세대가 패배하지 않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일본은 여전히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고 비상식적인 경제보복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학생들이 평화를 위한 불매운동에 자발적으로 나서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고 있다. 이를 경기가족 모두 적극 공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미래 세대가 근대사와 현대사를 바르게 이해하고 체험으로 스스로 동기를 만들 수 있게 역사체험 학습 편성과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교과와 비교과 시간에 충분히 논의해 정확한 역사 인식으로 평화로운 미래 100년을 만들게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교육감은 교육부를 향해 교육 자치를 위해 모든 조처에 나서달라고 당부하며, 정권과 정파를 초월한 독립기구인 ‘국가교육위원회’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는 “모두 같은 답을 찾는 획일화 된 교육은 미래사회의 교육 변화를 이끌 수 없어 국가교육위원회는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며 “교육정책의 일관성과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초정권적ㆍ초정파적 독립기구인 국가교육위원회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이 교육감은 ▲인사와 조직, 예산, 교육과정 편성ㆍ운영 등의 권한 이양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12조 2항 개정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법안의 지방 교육자치 강화와 지원사항 명시 등을 교육부에 요구했다.

이 교육감은 “국가교육위원회가 국가교육 비전과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학제ㆍ교원정책ㆍ대학입학정책 등 교육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갈등으로 매번 고비를 넘지 못하는 미해결 난제를 해결하는 데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교육의 경계를 허물고 다양성과 창의성을 꽃피울 수 있게 융합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자치 확립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모든 교육과정을 연계해 통합교육이 가능하도록 학교 교육과정 체제의 개혁이 절실하다. 교육공동체와 교육부 등과 ‘교육 개혁’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