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배자인줄 알고…일반 시민에 테이저건 쏜 경찰
수배자인줄 알고…일반 시민에 테이저건 쏜 경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기 혐의를 받는 피의자를 검거하겠다며 잠복하던 경찰이 엉뚱한 시민에게 테이저건을 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10시 35분께 인천시 서구 석남동 한 길거리에서 수사과 소속 A경사가 행인 B씨(20)를 수배자로 오인해 테이저건 1발을 쐈다고 14일 밝혔다.

A경사는 당시 사기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수배 중인 C씨(29)를 검거하려고 동료경찰관 2명과 함께 그의 자택 인근에서 잠복하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경사는 C씨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B씨를 발견하고 다가갔고, B씨가 도망치자 수배피의자로 확신해 테이저건을 쐈다.

아랫배쪽에 테이저건을 맞은 B씨는 현장에서 쓰러졌다.

A경사는 “C씨와 B씨의 인상착의가 비슷해 검문했는데, 뒷걸음질을 치며 도주하려고 해 테이저건을 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B씨는 경찰에서 “한밤중에 사복을 입은 남자들이 다가오길래 납치하는 줄 알고 겁을 먹어 그 자리에서 벗어나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B씨는 당시 여자친구와 함께 있다가 낯선 남자들이 다가오자 여자친구를 먼저 피하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경사가 테이저건을 쏜 경위에 대해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

또 감찰 이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A경사 등의 징계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피의자가 도주하는 줄 알았던 긴박한 상황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테이저건을 잘못 발사했기 때문에 징계는 불가피하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안전교육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