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120 독립魂'… 광복의 횃불 되다
인천의 '120 독립魂'… 광복의 횃불 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열의 고귀한 희생, 인천은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인천의 독립운동가
인천의 독립운동가

[강화]

계기봉 고익진 권태철 권평근 김교창 김덕순 김세원 김여수 김용순 김유의 김윤원 김형주 류명식 박계석 박길양 박영숙 박영칠 방열 방한조 서영백 신의철 신태윤 신태의 염성오 오용진 유갑순 유경근 유봉진 유점선 유학서 유희철 윤마리 윤윤용 윤종석 이건영 이능권 이봉석 이사국 이순승 이윤문 이재향 이준승 이중섭 임두엽 장라득 장명순 장삼수 장상용 장연실 장흥환 정도향 정홍문 조구원 조기신 조인애 조재옥 조종우 조종환 지홍윤 최공섭 최덕임 황도문 황도성 황용근 황원태 황윤실 황일남 황준실 

 

[부천] 

구길서 김윤배 남광원 문무현 민부영 송성용 심혁성 오주선 유웅렬 윤해영 이공우 이낙학 이난의 이담 이보경 이상태 이원근 이재경 이재관 이창범 이호승 이화용 임성춘 임창현 전원순 차경창 최봉학 최선택 최성옥 최수연

 

[인천] 

김근배 김동수 김명진 박철준 송두용 송재필 송창석 유완무 이경훈 이연형 이재연 이추형 장상림 정기인 정재철 정태윤 최광성 최선화 최응순 한기동 홍대규

 

[옹진]

정재학

 

 

일제의 총부리 앞에서도 태극기를 높이 든 채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친 인천의 그대들. 중국과 미국에 이르기까지 머나먼 타지에서 독립자금 등을 모으며 독립운동을 펼친 인천의 그대들. 마음 한편의 두려움 따위는 고이 묻어두고 일제의 폭압에 항거해 맞서 싸운 인천의 그대들. 민족계몽운동을 전개하며 우리 민족이 나아갈 길을 목놓아 부르짖은 인천의 그대들.

인천의 그대들이 바라 마지않던 광복의 기쁨은 지난 1945년 8월 15일부터 74년이 흐른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일본은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다시 경제 침략을 강행하고 있다.

일본의 경제 침략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앞서 일본은 지난 1905년 강압적인 화폐 정리와 재정 개혁을 시작했다. 또 지난 1908년에는 조선의 토지를 수탈하고 농민을 지배할 목적으로 동양 척식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지난 1910년 8월 29일 경술국치의 슬픔은 이 같은 경제 침략으로부터 태동했다.

이제 우리 인천시민은 일본의 경제 침략에 맞서 그대들의 애국을 다시 가슴에 새겨야 할 때다. 최근 인천 강화군 내 ‘독립운동길’에 많은 시민의 관심이 몰리고, 광복 74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550명을 발굴한 인천대학교 이태룡 박사가 조명받는 것도 그대들의 용기와 선의를 기억하기 위해서다.

광복 이후 74년이 지났지만, 우리는 절대로 그대들을 잊지 않았다. 어떠한 역경이 찾아오더라도 그대들의 애국·용기·선의를 마음에 품고 나아갈 테다.

“인천은 한사코 독립을 외친 그대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김민·김승민·안하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