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 제한해야”
“국민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 제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추진


권정선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부천5)을 비롯한 전국 17개 광역시ㆍ도의원들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추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극일(克日)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전국 17개 광역시ㆍ도의원들은 14일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은 국산 제품으로 얼마든지 대체할 수 있음에도 정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무분별하게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며 “전범기업은 우리 사회 깊숙이 파고들어 있고 우리는 그것을 잊고 살고 있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기만 하다”고 밝혔다,

17개 광역시ㆍ도의원들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추진 공동 기자회견
17개 광역시ㆍ도의원들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추진 공동 기자회견

이들은 “중국이 일본 전범기업의 공식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정부발주 사업에 대한 참여를 제한한다는 압력을 행사하자 일본기업은 자발적으로 공식사과와 배상을 했다”며 “유대인들은 독일이 사과와 배상을 할 때까지 독일제품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였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는 안타깝게도 그렇지 못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의 제정을 통해 적어도 국민의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에서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해 우리 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17개 광역의회에서 제정을 준비하는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와 이에 따른 기본계획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의 내용을 담았다.

17개 광역시ㆍ도의원들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추진 공동 기자회견
17개 광역시ㆍ도의원들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추진 공동 기자회견

특히 이들 의원은 이번에 전국 17개 광역의회에서 추진하는 조례는 지방자치법, 국제조약인 조달협정, 지방계약법 등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조용하면서 차분하게 생활 속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뿌리내려 영원히 지속해야만 우리는 극일(克日)을 이룰 수 있다”며 “평생 일본 전범기업 제품, 일본제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불편함이 없는 자연스러운 문화가 조성돼야 우리는 진정한 ‘극일(克日)’을 완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대표발의 의원으로는 권정선 경기도의원을 비롯해 홍성룡 서울특별시의원, 손용구 부산광역시의원, 김동식 대구광역시의원, 고존수 인천광역시의원, 조석호ㆍ신수정 광주광역시의원, 윤종명 대전광역시의원, 윤덕권ㆍ장윤호ㆍ김선미ㆍ김시현 울산광역시의원, 윤형권ㆍ노종용 세종특별자치시의원, 곽도영ㆍ김혁동 강원도의원, 박형용ㆍ서동학ㆍ허창원 충청북도의원, 오인철ㆍ김대영 충청남도의원, 문승우ㆍ최영규 전라북도의원, 최명수ㆍ전경선 전라남도의원, 황병직 경상북도의원, 김진기ㆍ이옥철 경상남도의원, 홍명환 제주특별자치도의원 등이 참여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