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재산 56억인데… 사모펀드에 74억 약정
조국, 재산 56억인데… 사모펀드에 74억 약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배우자·자녀 사모펀드에 74억 투자 약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장관급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본격적인 청문 정국의 막이 오른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에 총재산 규모보다 큰 74억 5천500만 원 출자를 약정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15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 아내와 딸·아들은 지난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각각 67억 4천500만 원, 3억 5천500만 원, 3억 5천500만 원씩 총 74억 5천500만 원 출자를 약정했다. 이는 해당 사모펀드의 총 투자약정금 100억 1천100만 원의 74.4%에 달한다.

실제로 조 후보자의 재산 내역을 보면,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9억 5천만 원, 딸·아들은 각각 5천만 원을 납입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 가족이 약정한 금액은 조 후보자 가족의 총재산 56억 4천244만 원을 상회하는 것이어서 자금 조달 여부와 방법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 투자 약정을 한 시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고 두 달여가 지난 시점이다.

아울러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도 제기됐다.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울산대 조교수 시절인 1999년 10월7일, 딸과 함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에서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고, 부인과 아들은 기존의 부산 주소에 그대로 남겨뒀다.

이후 조 후보자는 한 달 반 만인 같은 해 11월 20일 다시 본인과 딸의 주소지를 실거주지인 해운대구 아파트로 돌려, 큰 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해 위장전입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자아내고 있다.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한국당 주광덕 의원(남양주병) 측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2017년 11월27일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모 씨에게 3억 9천만 원에 팔았다.

이를 두고 주 의원 측은 해당 아파트를 산 조 씨가 조 후보자 친동생의 전 부인이라며, ‘위장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에는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소유가 논란이 되던 시기인 만큼 다주택자를 벗어나기 위해 전 제수(弟嫂)에게 집을 판 것처럼 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한편 야당은 조 후보자가 지난 1993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판결을 받은 점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지난 14일 기자들을 만나 “20대 청년 조국, 부족하고 미흡했다”면서 “그러나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같이하고자 했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