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총알임신 사건의 전말
'서프라이즈' 총알임신 사건의 전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프라이즈'에서는 전쟁 중 한 발의 총알로 임신을 한 사연이 공개된다. 방송 캡처
'서프라이즈'에서는 전쟁 중 한 발의 총알로 임신을 한 사연이 공개된다. 방송 캡처

'서프라이즈'에서는 전쟁 중 한 발의 총알로 임신을 한 사연이 공개된다.

18일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가장 황당한 임신'이 소개됐다.

1874년 미국 의학저널에 실린 기사가 큰 화제가 된다. 그것은 르그랑 게리 케이퍼스 주니어가 아메리칸 메디컬 위클리에 올린 어느 여인의 임신에 관한 것이었다.

기사에 따르면 1863년 5월 그는 남부 동맹군 부대의 군의관으로 복무했다. 레이몬드 전투가 벌어진 가운데 한 여인이 총에 맞아 의식을 잃은 채 실려 왔다. 그녀는 왼쪽 복부를 지나 자궁에 총알이 박히는 중상을 입었으나 수술 끝에 목숨을 유지했다.

임신의 원인은 총알로 사고 당일 같은 시간에 총상을 입고 실려온 군인이 있었다. 그는 왼쪽 고환에 관통산을 입었다. 케이퍼스 박사에 따르면 한 발의 총알이 군인의 고환을 관통했고, 이어 여인의 자궁에 박혔다. 총알에 실려온 정자가 여인의 난자와 만나 수정이 됐다는 것.

여인은 몇 개월 후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고 했다. 이후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군인과 여인과 결혼해 두 명의 아이를 더 낳고 살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의학 저널을 통해 공개되면서 화제가 됐다. 이 사건을 총알 임신으로 칭하며, 태어난 아이는 총의 아들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이야기를 믿지 않았다. 그 말이 사실이라면 여인이 배란일이어야 하며, 총알이 정자를 손상시키지 않는 적정 온도를 유지해 자궁까지 도달해야 한다. 이는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희박한 확률로, 심지어 여인과 군인이 결혼했다는 작위적인 스토리에 두 사람의 신상과 사진이 전혀 공개되지 않은 바 누군가 만들어낸 이야기 같다는 것.

그러나 1999년 총알로 임신한 또 다른 사건이 소개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레슬리 코바이드라는 UN 소속 간호사가 1998년 2월 28일 보스니아 내전 중 총격전 경찰의 고환을 관통한 총알이 레슬리 자궁에 박히면서 임신을 한 것.

한편, 일각에서는 레슬리 사례 또한 거짓일 수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