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우정읍 재활용업체 불…"검은 연기 치솟아"
화성 우정읍 재활용업체 불…"검은 연기 치솟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응 2단계 발령해 헬기 3대 등 동원…"인명피해 없어"
화성 재활용업체 불.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화성 재활용업체 불.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18일 새벽 4시 40분께 화성시 우정읍 한 비금속원료 재활용업체에서 불이 났다.

소방관들은 화재 발생 5시간 20분 만인 오전 10시께 큰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지상 1층(연면적 860㎡)짜리 건물 1개 동이 모두 탔다. 또 인접한 다른 업체 건물 2개 동에도 옮겨붙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한때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헬기 3대를 포함한 장비 70여대와 소방관 등 220여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현장 주변에는 유독가스를 포함한 검은 연기가 치솟아 한때 119 신고가 10여건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을 완전히 진압한 뒤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