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넉살 '부르는게 값이야' 정답 가사는?…"아나운서급 딕션왕"
'놀토' 넉살 '부르는게 값이야' 정답 가사는?…"아나운서급 딕션왕"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9. 08. 18   오후 1 : 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놀라운토요일' 방송화면
tvn'놀라운토요일' 방송화면

넉살의 ‘부르는 게 값이야’가 ‘놀라운 토요일’에 문제로 출제됐다.

1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은 스페셜MC 라비와 게스트 이현이, 장도연이 출연한 가운데 2라운드 문제로 넉살&조우찬의 ‘부르는 게 값이야’가 등장했다.

음악을 듣고 라비는 에이스에 등극했다. 빽빽하게 받아쓰기 판을 채운 것이다.

이에 멤버들은 ‘이번에는 그냥 고집이 아니다. 고집을 부려도 된다’라며 그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라비는 고유명사의 줄임말이 들어있다는 붐의 힌트에서 ‘다듀’를 찾아내 멤버들의 찬사를 받았다.

그리고 피오가 두번째 줄 가사로 ‘다 불안해’를 주장하자 혜리도 “‘다 불안해’에 다 걸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피오는 멤버들이 의심하지 않았던 ‘내 인생은’이 ‘내 인생엔’이라고 주장하며 최종 정답을 맞혔다.

한편 넉살&조우찬의 ‘부르는 게 값이야’ 정답 가사 구간은 “내 인생엔 가불 안 해. 허접한 래퍼들은 다 불안해. 그래 우리 팀이 다듀라네”이다.

 

 


관련기사
'놀라운토요일' 디바 '그래' 정답 가사는? 디바의 ‘그래’가 ‘놀라운 토요일’에 문제로 출제됐다.1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은 스페셜MC 라비와 게스트 이현이, 장도연이 출연한 가운데 1라운드 문제로 디바의 ‘그래’가 등장했다.1차듣기 이후 문세윤은 “뭐야? 다 들은거 같은데?”라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장도연도 “저만 믿으세요. 저 4글자 빼고 정확히 안다. 정말 확신해요”라고 말했다.장도연은 실제로 가장 많이 맞춰 원샷을 받았다. 그리고 2등 받쓰로 이현이가 원샷을 차지했다.이후 장도연이 쓰지 못한 4글자로 멤버들은 고민에 고민을 거듭, 결국 ‘무시하고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