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특사경, 추석 대목 노린 불법 유통·판매 및 불량종자 뿌리 뽑는다
도 특사경, 추석 대목 노린 불법 유통·판매 및 불량종자 뿌리 뽑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추석 명절을 맞아 도내 농ㆍ축ㆍ수산물 취급 및 제조업소를 대상으로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 도 특사경은 또 하반기 종자유통 성수기를 맞아 도내 종자(육묘) 생산ㆍ수입 판매업체의 불법행위도 적극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 특사경은 19일부터 30일까지 한우, 조기, 제수용품, 선물세트 등 명절에 수요가 급증하는 식품 제조ㆍ판매업체를 대상으로 불법행위 수사를 실시하며, 식품안전ㆍ위생상태, 원산지 거짓표기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주요 수사내용은 ▲무허가 제조ㆍ판매 행위 ▲원산지 거짓표시(스티커 위ㆍ변조, 포장갈이 등) 행위 ▲유통기한 경과 재료 사용 여부 ▲냉장ㆍ냉동 보관기준 미준수 ▲비위생적인 제조ㆍ가공ㆍ조리 환경 등이다.

도 특사경은 불법행위 적발 시 해당 제품 압류조치와 함께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함으로써 추석 명절 전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특히 시중에서 유통 중인 소고기(한우)를 수거한 후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해 진짜 한우 여부를 검증하고, 최근 도민들의 관심이 높은 일본 수산물에 대해서도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중점 수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 특사경은 같은 기간 김장용 채소종자(쪽파 등) 등을 생산ㆍ수입 판매하는 종자(육묘)업체를 중심으로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 도 특사경은 이번 수사에서 홈페이지ㆍ오픈마켓ㆍ블로그 등을 통해 불법 유통하는 행위와 보증기간(유통기한)이 지난 종자 판매업체를 중점 확인할 방침이다.

주요 수사사항은 ▲미등록 종자업 ▲보증을 받지 않은 종자 판매 ▲품종의 생산ㆍ수입 미신고 판매 ▲품종보호 표시사항 등 종자산업법 및 관련 규정 준수 여부 등이다. 불량종자에 관한 위법행위 수사는 지난해 도 특사경 직무에 포함된 이후 처음 진행되는 것으로, 도는 수사결과에 따라 도내 전 종자업 등록업체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도 특사경 관계자는 “원산지를 속이는 등 추석 명절 대목을 노린 불법 성수식품 제조ㆍ판매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등록 종자업체의 종자나 보증을 받지 않은 종자 등 품질이 떨어지는 불법ㆍ불량 종자의 경우 발아율 저조, 생육 저하, 이(異) 품종 혼입 등으로 인해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면서 “선량한 농민에게 피해를 주고 부당이득을 취한 업체는 관련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해 불법ㆍ불량 종자유통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