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풍도 바다목장 해역 등 16곳 수산자원관리 수면 지정
안산 풍도 바다목장 해역 등 16곳 수산자원관리 수면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안산 풍도 연안 바다목장 해역과 인공어초 설치 해역 16곳을 수산자원관리 수면으로 추가 지정했다.

18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6일 인공어초 사업이 완료된 화성시 도리도ㆍ입파도, 안산시 풍도 해역 10곳과 2022년 완료되는 풍도 바다목장 조성지 6곳을 ‘수산자원관리 수면’으로 신규 지정했다. 총 면적은 186㏊다.

‘바다의 그린벨트’로 불리는 수산자원관리 수면으로 지정되면 수산동식물의 포획ㆍ채취행위, 인위적인 매립·준설행위 등 수산자원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가 원천적으로 금지된다. 수산자원관리 수면 지정은 수산자원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수산자원조성사업이 이뤄졌거나 조성 예정인 수면에 대해 시ㆍ도지사가 지정할 수 있다.

도는 이들 수산자원관리 수면에 대해 5년간 어획 강도가 높은 개량 안강망, 자망 및 통발 어업 행위는 물론 모래·자갈 채취 행위 등 수산자원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엄격히 제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수자원 보호와 번식을 위해 수산자원관리 수면을 추가로 지정하고 물고기 종자 방류 사업을 확대하는 등 수산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앞서 도는 2016년 국화도ㆍ육도 바다숲 조성지 등 자원조성해역 7곳(478ha)을 수산자원관리 수면으로 지정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어패류의 산란ㆍ서식장으로 조성된 바다목장ㆍ인공어초 해역을 관리 수면으로 지정해 무분별한 어족자원의 포획을 막을 방침”이라면서 “지속가능한 수산자원관리를 위해 어업인들의 자발적인 실천이 중요하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