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전액 자비’로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나서
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전액 자비’로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가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자비로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에 나섰다. 특히 이들은 최근 일본 경제침탈과 관련, “독립운동 흔적 밟아 역사 바로 세우고 도민 섬기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는 18일부터 22일까지 4박 5일간 중국 내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에 나선다.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이번 탐방은 계속되는 독도침탈 야욕과 진정한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 아베 정권에 분노하면서 더는 방관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특히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며 독립운동 유적지를 찾아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고 나라의 자주독립을 위한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희생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전액 자비로 기획했다.

민경선 회장(더불어민주당ㆍ고양4)은 “최근 시작된 일본의 경제침탈 야욕과 계속되는 친일 인사들의 망언에 대해 더는 가만히 내버려둘 수 없다는 생각에 계속되는 활동을 해오고 있다”며 “이번 항일운동 독립유적지 답사를 통해 민족정기를 다시 세우고, 독립운동가들의 넋과 뜻을 기리면서 마음가짐을 본받고자 뜻있는 의원들과 여정을 시작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또 도의회 부의장인 안혜영 고문(더불어민주당ㆍ수원11)은 “최근 일본의 진정한 과거사 반성은커녕 오만한 경제보복행위를 보며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번 독립운동유적지 답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영토, 주권 그리고 국민을 지키고자 목숨을 다해 피 흘리셨던 독립운동가들의 정기를 받고 얼을 본받아 국민과 함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더 나은 대한민국의 미래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18, 19일 봉오동전투 격전지와 북중러 3국의 경계지를 방문하고, 20일에는 용정의 북간도 지역 한인의 문화교육운동 중심지인 명동촌과 독립운동가 윤동주의 생가 및 졸업한 명동 학교를 방문한다. 21일에는 백두산 천지, 비룡폭포 등을 방문한 후 마지막 22일에는 안중근 의사를 만나기 위해 이토 히로부미가 사살된 하얼빈 역사 및 안중근 기념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탐방에는 부회장 김은주(더불어민주당ㆍ비례), 사무총장 김용성(더불어민주당ㆍ비례), 고문 김현삼 의원(더불어민주당ㆍ안산7)과 회원으로 고찬석(더불어민주당ㆍ용인8), 김미숙(더불어민주당ㆍ군포3), 김봉균(더불어민주당ㆍ수원5), 김중식(더불어민주당ㆍ용인7), 박관열(더불어민주당ㆍ광주2), 유근식(더불어민주당ㆍ광명4), 유영호(더불어민주당ㆍ용인6), 이원웅(더불어민주당ㆍ포천2), 이종인(더불어민주당ㆍ양평2), 이필근(더불어민주당ㆍ수원3), 김강식(더불어민주당ㆍ수원10), 심규순(더불어민주당ㆍ안양4), 심민자(더불어민주당ㆍ김포1), 오광덕(더불어민주당ㆍ광명3), 전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ㆍ비례)이 참여했으며, 역사학자인 김준혁 교수가 뜻을 함께했다.

한편,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지난 2016년 10월 창립해 도의회 내 동호회로 25명의 도의원으로 구성됐으며, 일본의 독도침탈야욕 규탄 일본대사관 앞 1인 시위, 일본의 학교 교과서 역사 왜곡 규탄 기자회견, 도내 문화재 내 친일인사 흔적 삭제 촉구 기자회견, 독도문화탐방, 독도와 위안부 사진전, 독도 토론회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