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로니모 누구? 부친 임천택 이어 쿠바 한인들의 '정신적 지주'
헤로니모 누구? 부친 임천택 이어 쿠바 한인들의 '정신적 지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스페셜 방송화면
kbs스페셜 방송화면

‘KBS스페셜’에 광복절을 맞아 쿠바한인들의 정신적 지주 헤로니모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스페셜’에서는 광복절을 맞아 쿠바에서 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온 헤로니모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카리브해 섬나라 쿠바에는 98년 전 이주한 한인 후손들이 살고 있다. 그들이 한인 사회를 지켜올 수 있었던 데는 쿠바의 숨은 영웅 ‘헤로니모 임(임은조)’의 노력이 있었다.

뉴욕에서 변호사로 일하던 재미교포 조셉 전 감독은 2015년 겨울 쿠바 여행 중 우연히 여행 안내자로 헤로니모의 딸 페트리시아를 만나면서 처음 헤로니모를 알게 됐다.

이어 약 3년간 4개국 17개의 도시를 돌며 쿠바 한인, 선교사, 역사학자 등 70여 명을 만나 헤로니모의 이야기를 기록했다.

1905년 일제의 압제에 한국을 떠나 멕시코 유카탄반도로 농업 이민 간 1천33명의 한인. 그 중 288명은 멕시코의 열악한 애니깽(용설란) 농장을 벗어나, 또 다른 기회를 얻고자 1921년 한인 최초로 쿠바로 이주해 왔다.

그리고 이곳에 헤로니모의 아버지, 故 임천택이 있었다. 대한인국민회의 쿠바지회 회장이자, 독립자금을 모아 임시정부에 전달하며 한인을 위해 살아온 故 임천택. 그의 독립자금 송금기록은 백범일지에도 기록돼 있다.

1995년, 헤로니모는 쿠바 한인 대표로 ‘정부 광복 50주년 세계 한민족축전’에 초청됐다.

그의 부친 임천택이 그토록 갈망하던 한국 땅을 밟으며, 그에게는 쿠바 한인들을 위한 세 가지 꿈이 생겼다.

첫째, 쿠바에 처음 정착한 최초 한인들의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여동생 마리타를 도와 ‘쿠바의 한인들’이라는 역사책을 발간하는 것.

둘째, 고향 한국의 소식을 듣고, 쿠바 내에 한국의 문화와 역사, 언어를 배울 수 있는 학교를 운영하는 것.

그리고 마지막, 쿠바 내 한인의 존재를 입증하기 위해 ‘쿠바 내 한인회 설립’하는 것.

지난 2001년. 헤로니모는 ‘FRENTE HACIA EL OESTE, 전면을 고향이 있는 서쪽을 향하도록 하라’는 뜻에서 서쪽을 향해 ‘한인 이주기념비’를 세웠다.

쿠바 내 한인들은 故 임천택과 헤로니모의 뜻을 이어받아, 그들의 정체성을 지키고자 지금도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