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뛰어넘자” 도내 의원들 전방위 활약
“日, 뛰어넘자” 도내 의원들 전방위 활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정부·공공기관 발주서 日 전범기업 원천배제법 추진
임종성·김병욱·박찬대, 日수출규제 부당함 알리기 외교전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원들이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를 돌파하기 위한 전방위적 입법·외교 활동에 나서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부천 원미을)은 지난 16일 정부와 공공기관 발주 사업에서 일본 전범기업을 원천 배제하는 내용의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계약 배제 대상은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규정한 피해자들에게 생명·신체·재산 등 관련 피해를 주고도 공식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은 일본 기업이다.

설 최고위원은 “우리 국민들의 불매운동뿐만 아니라 최근 경기도 등 주요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일본 전범 기업과의 계약을 제한하도록 하는 조례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국회도 과거사를 청산하지 않은 일본 전범기업에 대해 국가계약 입찰자격을 제한해 국가와 민족의 자존심과 주체성을 지키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당 일본경제침략특위 소속 임종성 전략분과장(광주을)은 지난 15일 최재성 특위 위원장, 박경미 위원 등과 함께 서울롯데호텔에서 워싱턴타임즈 대표단을 만나 일본 경제보복의 부당함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임 전략분과장은 이자리에서 “세계분업체계는 세계경제를 지탱하는 원칙이자, 국가 간 질서를 유지하는 약속”이라며 “이를 스스로 무너뜨린 일본을 어느 국가가 신뢰할 수 있겠는가. 세계경제질서 및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서 일본의 조치는 마땅히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병욱(성남 분당을)·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갑)은 지난 13~14일 1박 2일간 일정으로 방한한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소속 중의원 4명과 지방의원 2명을 접견하고, 한일 갈등 완화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박 의원과 일본 입헌민주당 의원들은 간담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로 빚어진 한일 갈등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눈 뒤, 선린 관계 회복을 통해 한일 양국이 동아시아 평화를 증진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우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