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용직 근로자 5명 탄 모닝승용차 사고…1명 사망
일용직 근로자 5명 탄 모닝승용차 사고…1명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의 한 도로에서 일용직 근로자 5명이 탄 승용차가 교통섬을 들이받아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18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5시 36분께 인천시 서구 가정동 한 사거리에서 A씨(62)가 몰던 모닝 승용차가 교통섬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도중 숨졌다. 동승자 B씨(54) 등 4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A씨 등 모닝 승용차에 탄 5명은 모두 서구 검단지역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일용직 근로자로 일해 왔으며, 이날 사고 당시에도 현장에 출근 중이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편도 5차로 도로의 2차로를 주행하다가 미처 앞을 제대로 보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