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절반, 日 수출규제 경영타격 우려…매출 2.8% 감소 전망
국내 대기업 절반, 日 수출규제 경영타격 우려…매출 2.8% 감소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기업 절반 이상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경영 타격과 매출 감소가 초래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천대 기업(매출액 기준)을 대상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이 51.6%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영향 없음’은 48.4%였다.

기업들은 또 매출액이 2.8%,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수출규제로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보면 예상 매출액 감소율이 5.7%로 커졌다. 이는 영향 없음(47.7%)과 긍정적 영향(2.0%)을 제외한 것이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가 -13.6%의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고, 석유제품(-7.0%), 반도체(-6.6%)가 뒤를 이었다.

영업이익도 일반기계의 감소폭이 -7.9%로 가장 컸고,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이었다. 수출규제가 악영향을 준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하면 영업이익 감소율은 평균 3.7%로 나타났다.

유환익 한국경제연구원 상무는 “작년 1천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하면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일부 기업은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기업들은 단기 대응으로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ㆍ긴축경영(8.5%)을 꼽았다.

장기적으로는 국내ㆍ외 대체 수입선 확보(28.8%)가 가장 많았고,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순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실시됐다. 접촉된 898개사 중 153개사가 응답해 응답률이 17.0%이고,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7.29%다. 대응 방안 등은 주어진 문항에서 1순위와 2순위를 고르는 방식이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