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B 노선 예타 통과 유력, 21일 발표…윤관석의원 등 당정 머리 맞대
GTX-B 노선 예타 통과 유력, 21일 발표…윤관석의원 등 당정 머리 맞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에서 남양주 마석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당정이 머리를 맞댔다.

19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인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인천 남동을)에 따르면 GTX-B노선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가 유력한 상황이며,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는 이 같은 결과를 오는 21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민주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당대표와 윤 시당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GTX-B노선 조기 추진을 위한 당정간담회’를 열고 사업의 조기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에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고양정)과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 등이 자리했다.

당정은 간담회에서 GTX-B노선이 오는 21일 예타를 통과하면 내년도 예산안에 기본설계 비용이 반영되도록 노력, 조기 추진이 이뤄질 수 있게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당초 정부는 올해 안에 GTX-B노선에 대한 예타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했으나 내년도 예산안 심사 전에 예타가 마무리되는 만큼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자는 것이다.

윤 시당위원장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교통혁명을 이끌 GTX-B노선은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예타 조사를 끝까지 챙길 것”이라며 “예산 적기 확보 등을 위해 당정과 긴밀하게 협조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김 장관은 추진현황 및 계획에 대한 보고를 통해 “예타 결과가 나오는 즉시 민자적격성조사 등 후속조치를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