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현 완벽투’ 수원 유신고, 봉황대기 8강 진출
‘박영현 완벽투’ 수원 유신고, 봉황대기 8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전 투ㆍ포수 빠졌음에도 불구 김해고 2-0 제압

‘최강’ 수원 유신고가 제47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서 8강에 오르며 시즌 3관왕을 향해 순항했다.

유신고는 2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이성열 감독과 ‘원투 펀치’ 투수 소형준, 허윤동, 포수 강현우가 청소년대표로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선발 박영현의 7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앞세워 김해고를 2대0으로 제압하고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올해 황금사자기대회(6월)와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7월)을 연달아 제패한 유신고는 시즌 3번째 우승컵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높였다. 유신고는 마산고-경남고 승자와 22일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유신고는 선발 박영현이 1회부터 5회 1사까지 13타자 연속 범타로 돌려세우는 호투로 김해고 타선을 완벽히 봉쇄했다.

이에 경기초반 상대 ‘잠수함 선발’ 천지민에 막혔던 유신고 타선은 4회초 선취점을 뽑아내 박영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선두타자 최시환은 볼넷으로 출루해 2루를 훔친 뒤 후속 타자 김주원이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상대 배터리의 허를 찌르는 과감한 3루 도루로 1사 3루 찬스를 만들어냈다. 이어 4번 타자 오진우가 우전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올렸다.

유신고는 7회초 박정현의 2루타에 이어 이한의 희생번트 때 상대의 포구 실책으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은 후 윤재연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유신고는 8회부터 마운드를 물려받은 임준서가 2이닝 동안 김해고 타선을 실점없이 틀어막아 귀중한 승리를 지켰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