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필, 게임피해 신고센터 발대식 및 토론회
윤종필, 게임피해 신고센터 발대식 및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비례, 성남 분당갑 당협위원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비례, 성남 분당갑 당협위원장)은 20일 오후 분당갑 지역사무소에서 ‘게임피해 신고센터’를 설립하고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는 고려대 심리상담센터 공동대표를 역임하고 현재 미디어중독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이형초 박사와 전 한영외고 교사를 역임한 놀이미디어교육센터 권장희 소장이 게임중독 문제에 관해 발제를 하고, 게임피해 신고센터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지난 12일 윤 의원과 게임이용자보호시민단체협의회가 공동주최한 ‘청소년 게임중독 대책마련 토론회’에서 발제자 및 참석자들은 게임중독에 대해 상담·치료서비스를 조기에 제공하는 것이 이용자와 가족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 치료율을 높이는 효과적인 방법이라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특히 기존에 게임중독 관련기관들은 ‘인터넷게임중독’과 같은 포괄적인 항목으로 게임중독을 통합관리하고 있지만 관련 상담·치료서비스를 제공한 사례가 적은 것으로 나타나, 독립적으로 게임중독 피해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하는 게임피해 신고센터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윤 의원은 “게임중독은 이미 우리주변에서 현실문제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게임피해 신고센터 설립을 통해 필요한 상담·치료서비스의 연계를 촉진하고 게임중독으로 가족이 겪는 고통과 사회적 비용을 줄여나가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게임중독 피해자의 건강과 가정의 안전을 지키는데 업계와 정부 및 지자체가 함께 힘을 모아야 건강한 게임이용문화 정착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