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체장애인도 ‘日 불매운동’ 동참… 道지장협 아베정부 규탄대회 개최
지체장애인도 ‘日 불매운동’ 동참… 道지장협 아베정부 규탄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협회장 김기호)는 20일 일본 아베정부 규탄대회를 갖고 ‘일본물품 불매운동 참여’, ‘국산품 사용 도모’, ‘일본 정부의 사과 촉구’ 등을 외쳤다.

이날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와 31개 시ㆍ군이 함께한 규탄대회는 최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해 일본이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보복을 감행하자 이를 규탄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는 입장문을 통해 일본 아베정부가 광고사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할 때까지 각 시ㆍ군 주민과 함께 일본물품 및 관광상품을 적극 불매키로 결의했다. 또 장애인 복지사업을 수행함에 있어서도 일본물품 대신 국산품을 적극 사용하도록 힘을 모았다.

김기호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장은 “일본 아베정부가 파렴치한 경제 보복으로 제2의 일제강점기를 노리고 있다. 이를 방어하기 위해 온 국민이 합심해 똘똘 뭉쳐야한다”며 “우리 장애인들 역시 소극적인 태도가 아닌 적극적인 활동으로 국민의 일원으로서 한 몫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31개 시ㆍ군지회를 통해 도내 만 명의 지체장애인을 정회원으로 두고 있는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는 경기도 최대 장애인당사자 단체다. 협회는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장애인식개선교육사업, 당사자 중심의 편의증진 활동, 장애인 문화체육 활성화 및 민원상담, 장애인일자리 창출 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