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후 관사 거주 논란’ 고양 A중학교 前 교장, 교비횡령 의혹도
‘퇴임 후 관사 거주 논란’ 고양 A중학교 前 교장, 교비횡령 의혹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의 한 사립 중학교 전 교장이 퇴임 후 2년 넘게 관사를 개인 주택처럼 사용해 경기도교육청이 감사에 나선 가운데 추가로 교비 횡령 의혹까지 불거졌다.

21일 A중학교 관계자와 학부모 등에 따르면 이 학교 설립자의 친족인 B 전 교장은 2013년 3월 이 학교 교장으로 취임, 2017년 2월 말 퇴임했지만 최근까지 교내 관사를 2년 넘게 독점 사용해온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게다가 B 전 교장은 또 퇴임 후 학내에 C 연구원이라는 조직을 만들어 원장으로 취임, 학교로부터 연구원 운영비 등의 명목으로 매달 수백만원씩 받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현재 해당 학교 직원도 아닌 상황에서 연구원이라는 특수 조직을 만들어 운영비 명목으로 학교로부터 매달 돈을 받아 사용해 교비 횡령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관련 제보가 접수돼 현재 해당 학교와 전 교장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며 “관사 문제와 함께 종합적으로 감사를 진행 중으로,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