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 시험, 이르면 12월부터 1종도 '오토'로 본다
운전면허 시험, 이르면 12월부터 1종도 '오토'로 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면 오는 12월부터 1종 보통 운전면허 시험도 2종 보통 면허처럼 자동변속기(오토) 차량으로 응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무조정실은 상반기 규제개혁신문고에 접수된 국민 건의를 바탕으로, 이 내용을 포함한 ‘국민불편 및 민생애로 분야 규제혁신 10대 사례’를 마련해 21일 발표했다.

규제개혁신문고란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규제개선을 건의하고 정부의 입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참여형 규제개혁 추진시스템’이다.

정부는 그동안 수동변속기 차량으로만 응시할 수 있었던 1종 보통 면허 시험에 대해 오토 차량도 허용할 방침이다.

최근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승합차나 소형화물차가 늘었음에도 1종 보통 면허 시험은 수동변속기 차량으로만 가능했다. 이에 자동변속기 차량 운전을 목적으로 시험에 응시하는 사람들의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오는 12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자동변속기 조건의 1종 보통 면허를 추가로 신설한다. 또한, 각 지역 운전면허 시험장에 자동변속기 차량을 보급하는 등 제도 시행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전국 총 244곳에 달하는 유원지에 반려동물 위탁·미용시설 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도 내년 3월까지 개정할 계획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