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지역 기업 10곳 중 7곳 “일본 수출규제조치 피해 입었거나 피해 예상된다”
경기남부지역 기업 10곳 중 7곳 “일본 수출규제조치 피해 입었거나 피해 예상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지역 기업 10곳 중 7곳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발생이 예상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수원상공회의소가 21일 발표한 ‘일본수출규제 관련 기업 피해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남부지역 51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개 기업(6%)이 피해가 발생했다고 응답했고 32개 기업(64%)은 피해발생이 예상된다고 답했다. 즉 10개 기업 중 7개 기업이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발생이 예상되고 있는 셈이다. 16개 기업(30%)은 피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가 발생했거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들의 피해발생 분야는 일본산 원재료ㆍ소재ㆍ장비의 수급불안(75%)이 가장 많았고, 직접 대일수출의 감소(14.3%), 매출 감소 및 일본 외 수출 감소(10.7%) 등의 순이었다.

피해규모는 피해가 발생했거나 피해발생을 우려한 35개 기업 중 9개 기업(24.3%)이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했고, 8개 기업(21.6%)은 공장가동률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의 평균 매출은 32.4%, 평균 공장가동률은 42.5%씩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발생이 예상되지만, 피해규모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기업도 20개(54%)에 달해 수출 규제로 인한 기업의 피해사례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늘어날 것으로 판단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수출규제에 대한 기업 자체 대응방안으로는 가장 많은 기업이 수입선 다원화(61.4%)를 통해 사태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고, 신제품 개발(10.4%), 연구개발 및 설비투자 확대(8.3%)가 뒤를 이었다.

정부에서 가장 시급히 지원해야 할 부분으로는 경영자금 지원, 세금징수 유예 등 자금ㆍ금융지원이라고 답한 기업이 37.8%로 가장 많았다. 이어 R&D 등 기술개발 지원강화(31.3%), 신산업ㆍ신제품 개발 관련 기술인증, 규제개선(18.8%), 정확한 일본수출규제 품목 등의 정보제공(12.5%) 등의 순이었다.

수원상의는 “관내 중소기업은 이번 수출 규제로 인해 직접적인 대일 수출이나 매출 등의 감소보다는 일본산 주요 핵심품목과 생산설비의 수급 등 생산성 분야에 더 큰 타격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