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면 끝’… 조국 두고 전면전 양상
‘밀리면 끝’… 조국 두고 전면전 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청문회서 밝히자” vs 野 “공수처 수사대상·대통령 사과”
하반기 국정·총선 염두 주도권 잡기… 정국경색 심화될 듯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하반기 정국운영과 내년 총선까지 염두에 둔 여야 간 전면전으로 비화하는 모습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각종 의혹을 자체 검증한 결과 장관직을 수행할 법적·도덕적 문제가 없다는 판단 아래 이달 중 청문회 일정을 모두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장관급 후보자가 7명에 달하는 만큼 다음 달 초 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21일 각종 의혹 공방 속에서 청문 정국을 하루빨리 정면 돌파하기 위해 인사청문회를 조속히 실시, 조 후보자의 소명을 들어야 한다고 야당에 촉구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인천 연수갑)은 논평을 내고 “야당이 온갖 검증되지 않은 의혹들만 나열하고 조 후보자에게는 제대로 해명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있다”면서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을 차단하기 위한 대응팀 신설을 결정하는 한편 자당 소속 법제사법위원들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조 후보자 딸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는 데 주력했다.

반면 한국당은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 의원총회 등을 잇달아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파고들며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기 전에 이런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 후보자 지명 철회 및 사과를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젊은 세대는 분노를 넘어 허탈감에 빠져 있고 부모 세대는 자식 얼굴 보기가 죄스럽게 됐다”면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품으면 품을수록 정권의 침몰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불가론을 거듭 밝혔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면서 “이런 자를 민정수석에 앉혀 지난 2년간 인사 참사를 불러온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을 집행하는 장관 자리에 두겠다는 것이냐”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도 논평에서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조국 후보자는 물론 가족 전체가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의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 후보자의 해명을 들어야 한다며 22일 조 후보자 측에 그간 제기된 의혹 및 논란에 대한 소명 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송우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