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플라스틱 제조공장 유증기 폭발 2명 부상
포천 플라스틱 제조공장 유증기 폭발 2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 플라스틱 제조공장 유증기 폭발 2명 부상

21일 오후 7시 10분께 포천시 가산면의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강모씨(60) 등 직원 2명이 부상했다.

강씨 등은 얼굴과 손에 1도 화상을 입어 응급처치를 받았다.

불은 공장 내부 160㎡와 기계류 등을 태워 3천3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내고 40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공장 안에 있던 유증기가 폭발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