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영통구, 가습기살균제 사용자 및 피해자 찾기 위한 지역간담회 22일 개최
수원 영통구, 가습기살균제 사용자 및 피해자 찾기 위한 지역간담회 22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영통구와 지역사회연구원,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은 22일 ‘가습기살균제 사용자 및 피해자 찾기를 위한 지역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사회적 참사 중 하나인 가습기살균제 피해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와 함께, 영통구민 중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피해를 본 자를 찾는 등 피해자 규모 파악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지난달 기준 수원시의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자는 163명이며, 이 중 영통구 피해 신고자는 57명이다.

간담회에서 송영완 영통구청장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찾기 조사가 안전한 나라를 건설하려는 국가적 차원의 중대한 사업인 만큼 영통구도 피해자 찾기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8년 서울 마포구와 도봉구에 이어 올해는 수원 영통구가 모집단에 선정,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설문 조사기간은 7월1일부터 9월30일까지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