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서 물놀이하던 40대 지적장애인 숨져
워터파크서 물놀이하던 40대 지적장애인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하던 40대 지적장애인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지난 24일 오후 1시 30분께 부천의 한 실내 워터파크 풀장에서 지적장애인 A씨(45)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복지센터에서 단체로 물놀이를 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하고 인솔자와 워터파크 관계자 등을 상대로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