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한번도 안쓴 김포시장 자택 내부행정망
1년간 한번도 안쓴 김포시장 자택 내부행정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月 50만원 전용회선 임대료
시민들 “전형적 예산 낭비”

김포시가 정하영 시장 취임 직후 자택에 상당한 비용을 들여 시 내부 행정망인 새올시스템 및 전자결재시스템을 설치해 논란(본보 8월23일자 8면)이 이는 가운데 정 시장이 지난 1년여 동안 이 행정망을 단 한 차례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지고 있다.

25일 김포시 등에 따르면 시는 정 시장 취임 직후인 지난해 7월 정 시장 자택에 KT로부터 행정망 전용회선을 임대해 시청 내부 행정망을 구축한 후 지난해 7월31일부터 올해 7월25일까지 1년여 동안 단 한 번도 이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입수해 확인한 자료에 의하면, 이 기간 통진읍 동을산리 정 시장 자택에 설치한 내부 행정망은 이 KT 전용회선의 IP 기준으로 단 한 번도 연결한 내역이 없다. 이는 막대한 비용을 들여 설치한 행정망이 무용지물로 방치되고 있어 매월 50여만 원씩 내고 있는 KT 전용회선 임대료가 전형적인 예산낭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민들과 시민 단체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시민의 혈세 낭비는 물론 이 같은 행위(자택 공영주차장, 행정망 설치)가 시장도 공무원도 위법행위라는 것을 알면서도 저지르는 것이 더욱 심각하다”며 “정부나 경기도 등 상급기간이 시장의 이 같은 전횡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비상시 대응’을 이유로 설치한 정 시장 자택의 내부 행정망이 극히 무용지물이라는 증언도 나온다. 민선 단체장을 역임한 A씨는 “모든 업무는 사무실에서 처리해도 충분하며 집에서 문서를 처리할 일이 거의 없다”며 “비상상황이 발생해도 비상연락망 등으로 얼마든지 대응할 수 있어, 집에 설치한 행정망은 그야말로 무용지물인 예산낭비”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시장 자택에 설치한 행정망 시스템이 전혀 활용되고 있지는 않지만, 비상상황 등에 대비해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