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찬-조영구 "작은 침대에서 함께 끌어안고 잔 사이"
김병찬-조영구 "작은 침대에서 함께 끌어안고 잔 사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방송인 조영구가 김병찬 아나운서를 ‘은인’이라고 칭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2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별난 짝꿍, 이런 조합 처음이야!’ 특집을 맞아 조영구, 김병찬, 박구윤, 박서진, 크리스티나, 크리스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구는 김병찬에 대해 “나를 발굴해서 이 자리에 앉혀준 은인 중의 은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고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선배님”이라며 “서울에 올라와서 잘 곳이 없을 때 (김병찬) 형이 ‘집으로 와라’라고 해주셨다. 작은 오피스텔방 싱글침대에서 함께 끌어안고 잔 사이”라고 회상했다.

김병찬은 “조영구가 순수하고 꾸밈이 없다”며 “총각 때 집에 여자친구가 놀러오면 아이스크림을 사오라고 시켰다. ‘좀 천천히 오라’는 이야기였는데 총알처럼 뛰어가 아이스크림을 사오곤 했다”고 웃었다.

조영구는 “형이 시키면 빨리 해야 한다”며 “형에게 칭찬을 받고 싶었고, 실수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땐 눈치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