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조국, 박사학위 없이 교수됐다" 임용 특혜 의혹 제기
김진태 "조국, 박사학위 없이 교수됐다" 임용 특혜 의혹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동국대·서울대 임용 과정 의혹 제기
"안경환 교수가 무리하게 영입…조국, 안교수 법무장관에 추천해 '보은'" 주장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대학교수 임용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대학교수 임용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울산대·동국대·서울대 교수 임용 시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92년 3월 울산대 교수 임용 당시 법학 논문이 아닌 역사학 논문 1건만 있었다. 연구논문이 사실상 전무했던 셈"이라며 "여기에 모 정치권 인사에 임용을 청탁했다는 설까지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00년 3월 동국대 교수 임용 때는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전력이 논란이 됐고 박사 논문도 표절 의혹에 휘말렸다"며 "특히 울산대 교수 경력 2년 만에 서울 입성을 했지만 임용일 이전 3년간 학술지 논문은 단 5건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2001년 12월 서울대 교수 임용에 관해서는 "서울대 법대 안경환 교수가 다른 교수들의 반대를 물리치고 무리하게 영입한 인사"라며 "이는 조 후보자가 1990∼1991년 안 교수 밑에서 조교로 일한 경력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7년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 재직 당시 '보은 인사'로 안 교수를 법무장관에 추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서울대 법대 한인섭 교수도 조국 영입에 도움을 줬는데, 조국·안경환·한인섭은 모두 부산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이들은 모두 서울대 법대의 좌경화를 이끈 '좌파 3인방'으로 불렸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대가 인사위원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휴직 신청을 심의하는 데 대해 "조 후보자는 휴직이 아니라 사직을 해야 한다"며 "공직 취임 시 한 번은 휴직해도 두 번 휴직은 안 된다는 것이 서울대를 비롯한 모든 대학의 관습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