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준공후 미분양 3만호 넘는다…연말부터 수도권 역전세난 우려
내년 준공후 미분양 3만호 넘는다…연말부터 수도권 역전세난 우려
  •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 입력   2019. 08. 26   오후 6 : 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내년에 최대 3만 가구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올해 말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역전세난 우려가 일고 있다.

26일 한국개발연구원(KDI) 정책포럼 ‘우리나라 주택공급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최대 2만 5천561가구, 2020년이면 3만 51가구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2019∼2020년 분양 물량이 29만 7천 가구인 상황에서 사용자비용(차입금리-주택가격상승률)이 1.0%, 2019년과 2020년 실질 경제성장률이 각각 2.4%, 2.5%인 것을 가정한 결과다.

다른 시나리오에서는 주택가격상승률이 차입금리보다 0.23%포인트 낮을 것으로 추정돼, 이 경우에는 올해 미분양 물량이 2만 4천550가구, 내년에는 2만 7천946가구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5월 기준 미분양 물량이 1만 8천558가구인 것과 비교하면 매우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미분양 급증세는 2015년 집중됐던 주택공급 급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KDI가 아파트 분양물량과 미분양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분양 물량이 10% 증가하면 3년 뒤에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3.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 확대에 따른 입주 물량 증가는 전세 시장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아파트 입주 물량이 장기평균 대비 10% 증가할 경우 전셋값은 0.6∼1.121%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ㆍ경기지역에서 전셋값이 가장 높았던 시점이 2017년 12월과 2018년 2월임을 고려하면 2년 만기가 도래하는 2019년 12월부터 수도권에서 역전세 현상이 표면화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경기도의 경우 올해 입주 물량은 지난해보다 12% 늘어난 18만 7천 가구로, 중위 전셋값은 전년(2억 5천만 원)보다 2천만 원(0.75~1.48%) 하락한 2억 3천만 원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이례적으로 급증한 주택공급물량은 올해 아파트 준공ㆍ입주 물량으로 유입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을 하락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는 역전세 현상의 확산 가능성을 암시한다”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