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만 헤세 '데미안' BTS '피땀눈물' 모티브 '세계문학' 작품
헤르만 헤세 '데미안' BTS '피땀눈물' 모티브 '세계문학' 작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방탄소년단 앨범의 모티브가 된 세계문학 작품을 묻는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방탄소년단 앨범의 모티브가 된 세계문학 작품을 묻는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방탄소년단 앨범의 모티브가 된 세계문학 작품을 묻는 문제가 출제됐다.

26일 방송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방송인 서민정이 게스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의 앨범 모티브이자 최근 10년간 10~2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세계문학' 작품에 대한 문제가 나왔다.

서민정은 방탄손녀단의 '피 땀 눈물' 뮤직비디오를 언급했다. 이에 민경훈은 "타락한 악마"를 언급했지만 오답이었다. '파우스트' '죄와 벌' 등을 답했지만 모두 오답이었다.

이어 서민정은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을 언급해 정답을 맞혔다.

방송에 따르면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은 10살 소년이 20살 청년이 되기까지의 고독하고 힘든 성장기를 그려, 청춘들의 애독서로 뽑혔다고 한다. 특히 2016년 '피땀눈물'이 데미안을 모티브로 사용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데미안' 읽기 열풍이 불어 판매량이 더욱 높아졌다.

김용만은 애독서를 '삼국지'를 꼽았다. 그는 "'삼국지' 10대 때 읽고 20대 때 읽고 10살 넘어서 매번 읽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정형돈이 "삼국지를 통일한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김용만이 "조조가 했나? 손권이 했다"고 답했다. 이에 정형돈 "그렇게 읽었는데 모르냐"고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