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스페셜' 10년 후 동창생…다문화가정 취재
'KBS 스페셜' 10년 후 동창생…다문화가정 취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스페셜'에서는 '러브인아시아특집_아시아공동체학교의 실험'을 바탕으로 10년이라는 세월을 뛰어넘어 다문화가정 주인공 인물을 취재 및 관찰한다. KBS 1TV
'KBS 스페셜'에서는 '러브인아시아특집_아시아공동체학교의 실험'을 바탕으로 10년이라는 세월을 뛰어넘어 다문화가정 주인공 인물을 취재 및 관찰한다. KBS 1TV

'KBS 스페셜'에서는 '러브인아시아특집_아시아공동체학교의 실험'을 바탕으로 10년이라는 세월을 뛰어넘어 다문화가정 주인공 인물을 취재 및 관찰한다.

29일 방송되는 KBS 1TV 'KBS 스페셜'에서는 국내 이주가정의 현실을 들여다보는 계기를 마련하고 한국 다문화사회의 입체적이고 생생한 기록을 남기고자 한다.

홍익대 미대생인 정다경에게 특별한 동창생들이 있다. 다경은 10년 전 부산의 다문화 대안학교에 다니던 한국인 학생이었다. 차별과 부적응으로 대안학교로 흘러들어온 다문화 친구들과 함께 생활했다.

10년 후, 그녀가 전하는 동창생들의 소식을 다큐로 제작한다. 러시아 엄마의 피를 받은 하은이는 강원도 철책을 지키는 군인이 되었고, 인도네시아 엄마를 둔 진욱이는 서울에서 고단한 청춘을 살고 있다.

노만 3남매는 파키스탄 불법체류자였던 부모와 함께 추방되었다. 한국에서 나고 자란 노만 3남매는 말도 통하지 않는 파키스탄에서 절망하고 있다. 다경이의 시선으로 돌아본 다문화 동창생들의 10년을 통해 강인한 생명력으로 한국에 정착해 온 이주가정의 현실과 한국 사회의 다문화 포용력을 돌아본다.

'KBS 스페셜'은 오늘(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