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전셋값 수직상승…"석달새 2억원 이상 뛴 곳도"
과천 전셋값 수직상승…"석달새 2억원 이상 뛴 곳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정보타운·3기 신도시 등 청약 대기 수요 몰려…7월 이후 급등
"1년 거주요건 채워 청약 당첨확률 높이자" 인식…분양 지연은 변수
재건축을 앞두고 있는 과천지역 아파트단지. 경기일보DB
재건축을 앞두고 있는 과천지역 아파트단지. 경기일보DB

과천지역 청약열기로 이 지역의 전셋값이 급등하고 있다. 전세로 거주 요건을 채운 뒤 1순위 청약 당첨을 노려보겠다는 수요가 몰리면서 근래 과천에서 보기 드물었던 전세난이 벌어지고 있다.

1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작년 말부터 6개월간 약세를 보인 과천시 아파트 전셋값은 7월부터 상승 전환해 8월 말까지 두 달 간 3% 넘게 상승했다.

7월 첫째주 조사에서 0.01%이던 주간 상승률도 지난주에는 0.62%로 급등했다.

과천시 원문동 래미안슈르 전용 84.9㎡는 지난 5월 6억8천만원 선이던 전셋값이 현재 8억∼8억5천만원으로 1억2천만∼1억7천만원가량 상승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는 지난달 20일 이 아파트 전용 84.9㎡ 2층이 9억원에 계약됐다는 거래 신고가 올라왔다. 석 달 만에 전셋값이 2억원 넘게 오른 셈이다.

과천시 별양동 주공5단지 전용 103.64㎡는 5월 6억∼7억원 선이던 전셋값이 현재 7억5천만원으로 올랐다.

중앙동 래미안에코팰리스 전용 84.9㎡는 5월 7억5천만원 선에서 지난달에는 8억3천만∼8억5천만원에 계약이 이뤄지는 등 과천시 전반에 걸쳐 전셋값이 뛰고 있다.

전셋값 강세의 가장 큰 이유는 청약수요가 몰리고 있어서다.

과천시의 경우 재건축이 활발하게 진행되며 일반분양 물량이 꾸준히 나오는 데다 앞으로 과천지식정보타운, 3기 신도시(과천지구) 등 공공택지 분양 물량도 줄을 잇기 때문이다.

과천시 1순위로 청약하기 위해서는 1년 이상의 거주 요건을 채워야 해 전세로 거주하면서 청약 당첨을 노려보겠다는 수요가 많다는 것이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과천시의 청약통장 가입자수는 총 4만6천117명(주택청약종합저축, 청약저축, 청약예·부금 합산)으로, 이 가운데 1순위 가입자가 2만9천737명 수준이다. 1순위 가입자수만 360만명에 육박하는 서울과 비교해 당첨확률이 훨씬 높다.

실제 과천은 최근 몇 년 간 이어온 재건축 단지 일반분양에서 과천 지역 1순위는 대부분 미달돼 서울·경기지역 거주자로 청약 기회가 넘어가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서울의 분양가 규제로 청약경쟁이 치열하다보니 가점이 상대적으로 낮은 30∼40대의 경우 경쟁률이 낮고 당첨 가능성이 큰 과천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보인다”며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시행 계획이 공개된 7월 이후 이런 모습이 더욱 두드러지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별양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과천 1순위 자격만 갖추면 새 아파트 당첨 가능성이 매우 크기 때문에 서울·경기 등 인근 지역의 청약 대기 수요자들까지 계속 유입되는 분위기”라며 “전세는 지금 나오기만 하면 무섭게 계약되면서 가격도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과천지식정보타운(일명 지정타)의 분양이 지연되고 있는 것도 오히려 대기 수요자들 유입에는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지금 과천으로 이주해도 1년 이상의 거주요건을 채우는 데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3기 신도시와 함께 발표된 과천지구 7천가구의 분양은 2021년 이후이지만 지식정보타운을 비롯한 신규 분양 계획이 차질을 빚으면서 자칫 ‘희망고문’으로 끝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GS건설이 공동 시행하는 지식정보타운 S9블록은 분양가가 공공택지 최고 분양가인 3.3㎡당 2천400만∼2천400만원 선에 책정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분양가 논란이 일며 현재 분양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분양하는 지식정보타운 S6블록 푸르지오 벨라르테는 지난 7월 말 과천시 분양가 심의위원회가 분양가를 업체측 희망가격(3.3㎡당 2천600만원)보다 크게 낮은 3.3㎡당 2천205만원으로 결정하면서 분양이 중단됐다.

이르면 10월부터 시행될 분양가 상한제도 변수다. 과천시가 상한제 적용 지역이 되면 재건축 단지의 분양이 한동안 중단되거나 일반 분양이 미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과천시 원문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청약 대기자들이 늘고 있는데 분양이 임대로 전환되거나, 또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재건축 사업이 중단된다면 주민들의 실망도 클 것”이라며 “청약을 노린 유입 수요는 이러한 변수들도 사전에 염두에 두고 결정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