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구리시 전체 채무액과 주민 1인당 채무액, 각각 12억과 6천원 감소
지난해 구리시 전체 채무액과 주민 1인당 채무액, 각각 12억과 6천원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지방재정공시. 작년 살림 규모 7,360억원

구리시가 지방자치단체 재정 운용 상황에 대한 주민의 이해를 돕고, 재정적 책임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총 7천360억 규모의 ‘2018 회계연도 지방 재정 운용 결과’를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재정 운용 결과, 구리시 채무와 주민 1인당 채무액이 전년도 대비 각각 12억 원과 6천 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공시는 2018 회계연도 결산 결과를 토대로 시의 결산 규모와 재정 여건 등 59개 항목으로 구성된 공통 공시와 ‘구리시 청년창업지원센터 설치’ 등 시민의 관심도가 높은 8개 주요 사업이 특수 공시에 포함됐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018년도 구리시 살림 규모는 총 7천360억 원으로 전년 대비 436억 원이 증가했고, 지방세와 세외 수입은 1천814억 원으로 주민 1인당 연간 지방세 부담액은 51만 원으로 나타났다.

또 구리시 채무는 87억 원으로 2017년 대비 12억 원 감소했으며, 주민 1인당 채무액은 4만 3천 원으로 전년 대비 6천 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재정공시를 통해 지역 살림살이에 쓰이는 재정 현황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 시민의 알권리를 충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정공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시청 홈페이지(www.guri.go.kr)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