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새 오피니언 새 아침을 엽니다
[알립니다] 새 오피니언 새 아침을 엽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일보 오피니언면이 9월을 맞아 더욱 새로워집니다. 경륜과 학식을 갖춘 각계 전문가가 참여해 품격있는 글로 독자 여러분을 만납니다.

월요일 ‘아침을 열면서’는 △김기호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 △민경태 통일부 통일교육원 교수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오현순 한국매니페스토연구소장의 칼럼으로 한 주를 엽니다. ‘이슈&경제’는 새로 합류한 4명의 필진이 독자를 찾아갑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 △임기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연구실장 △정문호 아주대 다산학부대학 특임교수가 깊이 있는 분석으로 경제 이슈를 알려 드립니다.

화요일 ‘경기시론’은 △정재훈 한국정신보건연구회 정책이사 △한선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 △안해용 경기도교육청 학생위기지원단장 △김양옥 한국출산행복진흥원장 △김성훈 손해보험협회 중부지역본부장이 현실에 밀착한 시선을 담습니다. ‘기명칼럼’은 △유영옥 국민대 교수ㆍ국가보훈학회장 △김기흥 경기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전미옥 중부대 교양학부 교수 △김도균 경희대 체육대학원 교수가 일상을 날카롭게, 때론 따뜻하게 읽어 낸 글을 선보입니다.

세계 현안을 다양한 시각으로 풀어내는 수요일 ‘세계는 지금’은 △최승현 경기도국제관계대사 △이계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글로벌 통상본부장 △박성빈 아주대 일본정책연구센터장 △김수완 한국외대 아랍어통번역학과 교수가 집필합니다. 오랜 경륜과 깊은 안목으로 현안을 진단하는 ‘변평섭 칼럼’도 매주 수요일 여러분을 찾아뵙습니다.

목요일 ‘문화카페’는 △강성금 수원화성예다교육원장 △김찬동 수원시미술관사업소장 △오승현 글로연 편집장 △한덕택 남산골 한옥마을 예술감독 △함신익 심포니 송 예술감독이 예술과 문화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현대인의 정신과 마음을 되돌아보게 해 줄 ‘삶과 종교’는 △강종권 구세군사관대학원대학교 교수 △김원명 한국외대 철학과 교수 △김창해 천주교 수원교구 사회복음화국장 신부 △수원사 주지 세영 스님 △조상훈 만방샘 목장교회 목사ㆍ수지지부 FIM이슬람선교학교장이 함께합니다.

인천지역의 월요일을 열 ‘인천의 아침’은 △선일 법명사 주지 스님 △고문현 전 한국헌법학회장 △홍은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인천) 원장 △임봉대 국제성서박물관장이 찾아갑니다. 화요일 ‘경제프리즘’은 △신성식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신한용 개성공단 입주자 협의회장 △김진영 방재관리연구센터 이사장 △박종렬 가천대 명예교수가 깊은 통찰력으로 경제 이슈를 들여다봅니다. 인천지역의 현안을 진단ㆍ분석하는 수요일 ‘인천시론’은 △이인재 한국뉴욕주립대 교수 △이경호 대한적십자사 인천지회장 △이도형 홍익정경연구소장 △문명국 청운대 융합소재공학과 교수 △이승기 변호사가 기고합니다. 목요일 ‘함께하는 인천’은 △서종국 인천대 교수 △황건 인하대 의과대학 교수 △정희남 인천시 노인보호전문기관장 △모세종 인하대 교수가 현대인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