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아나운서, 쌍둥이 동생 공개…"세쌍둥이처럼 컸다"
이정민 아나운서, 쌍둥이 동생 공개…"세쌍둥이처럼 컸다"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9. 09. 02   오전 9 : 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이정민 아나운서가 쌍둥이 동생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코너에서 ‘쌍둥이, 이런 모습 처음이야’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는 이정민 아나운서의 동생 이성수·이혁수, 배우 백현숙·백현미 자매, 트로트 듀오 윙크로 활동중인 강주희·강승희 자매, 러시아에서 온 나탈리아·타티아나 자매 등이 출연했다.

5분 차이로 태어났다는 이 아나운서 동생 이성수와 이혁수는 “누나의 직장이라 걱정되지만 아나운서의 실체를 폭로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이 아나운서는 “쌍둥이 동생들과 1살 차이다. 18개월 밖에 차이가 안 나서 거의 세쌍둥이처럼 컸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재원 아나운서는 “동생분들이 너무 동안이라 이정민 아나운서가 어머니 같으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쌍둥이들하고 지내보니까 집에서는 야야 그러면서 놀다가도 밖에 나가면 동생이 형이라고 불러주더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