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원공대·서울예대 등 21개교, 내년 국가장학금·학자금대출 제한
두원공대·서울예대 등 21개교, 내년 국가장학금·학자금대출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 대입 수시 원서접수를 앞두고 국가장학금ㆍ학자금 대출 제한을 받게 된 두원공과대학교와 서울예술대학교 등 21개교 명단이 공개됐다. 올해 입시를 앞둔 수험생들은 지원 대학을 고를 때 재정지원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학년도 재정지원 가능대학’ 명단을 2일 발표했다.

내년에 학자금 대출이 제한되는 대학은 4년제 일반대학 11곳, 전문대학 10곳 등 총 21개교다.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이 50% 제한되는 대학은 9개교다. 이 가운데 4년제는 가야대·금강대·김천대·예원예대 등 4개교, 전문대는 고구려대·두원공대·서라벌대·서울예대·세경대 등 5개교이다.

일반상환 및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이 전면 제한되는 대학은 12개교다. 4년제는 경주대·부산장신대·신경대·제주국제대·창신대·한국국제대·한려대 등 7개교, 전문대는 광양보건대·동부산대·서해대·영남외대·웅지세무대 등 5개교다. 이들 대학은 내년 보완평가에서 정원감축 이행실적 등을 인정받아야 제재가 풀린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실시한 2018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 역량강화대학,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Ⅰ·Ⅱ를 선정했다. 진단결과에 따라 대학들은 정부 재정사업 참여 가능 여부, 국가장학금 및 학자금 대출 지원 등을 차등 적용받게 된다. 2018 진단결과에 따른 대학혁신지원사업 지원 및 정원 감축 권고 이행, 정보 재정지원제한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적용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2020학년도 대학진학을 준비하는 학생 및 학부모들은 대학 선택 시, 진학하고자 하는 국가장학금을 지급하는 대학인지, 학자금 대출이 제한되는지를 확인해 등록금 마련에 차질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재정 지원 가능 대학의 명단은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