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인천공항 누적 여객 7억 명 달성
[ISSUE] 인천공항 누적 여객 7억 명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균 여객 7.7% 성장하며 개항 18년 만에 쾌거
格이 다른 메가허브 공항시대 이끈다

인천국제공항이 개항한 지 18년 만에 누적 여객수 7억명을 돌파하며 메가허브 공항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누적 여객이 7억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공사는 지난 14일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누적 여객 7억명 돌파 기념식을 열고, 방콕발 아시아나항공(OZ742편)으로 입국한 7억번째 여객 권순범씨에게 순금 거북선과 왕복 항공권을 선물로 전달했다. 같은 항공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 전원에게 소정의 기념품도 함께 주어졌다.

인천공항의 누적 여객 7억명 달성은 2001년 3월 29일 개항 이후 18년 5개월 만이다.
누적 여객 6억명을 달성한 2018년 3월 이후 1년 5개월 만의 성과다.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인천공항이 2005년 10월 누적여객 1억 명을 달성하기 까지는 4년 7개월의 시간이 걸렸다. 항공수요의 가파른 증가세에 힘입어 인천공항의 누적여객 증가속도 역시 빨라졌다. 2억명 4년 5개월, 3억명 3년, 4억명 2년 5개월, 5억명 1년 11개월, 6억명 1년 8개월, 7억명 달성까지 1년 5개월의 시간이 걸렸다.

2018년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은 지난 2017년 6천153만명 대비 10% 증가한 6천768만명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파리 샤를드골 공항(6천638만명), 싱가포르 창이공항(6천489만명)을 제치고 개항 이래 처음으로 국제여객 기준 세계 5위를 차지했다. 2018년도 국제여객 기준 상위 5개 공항 중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곳은 인천국제공항이 유일하다.

2001년 3월 개항한 인천공항은 연평균 7.7%대(국제여객 기준)의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왔다. 
개항 직후인 2002년에는 국제여객 2천55만명을 기록하며 세계 10위를 기록했으며 2015년(4천872만명) 8위, 2016년(5천715만명) 7위에 이어, 지난해 사상최초로 세계 순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사는 오는 2023년 4단계 사업이 끝나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연간 여객수용능력은 현재 1천800만명에서 4천600만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본환 공사 사장은 “하늘길 선점을 위한 전세계 공항 확장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국민들의 관심과 정부기관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국제여객 기준 세계 5위, 누적 여객 7억명 돌파라는 귀중한 성과를 달성했다”며 “4단계 건설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인천공항을 연간여객 1억명이 이용하는 메가허브 공항이자 ‘초(超) 공항시대’를 선도하는 격(格)이 다른 공항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글_강정규기자  사진_인천공항공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