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년수당 확대 당원투표로 결정”
민주당 “청년수당 확대 당원투표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정책 페스티벌’ 앞두고 16~17일 온라인서 찬반 투표

더불어민주당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정책 페스티벌’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리당원 투표를 통해 청년수당 제도 도입 입장을 정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20일 열리는 정책 페스티벌은 당원이 정책을 결정하는 당원 중심의 ‘풀뿌리 민주주의’ 성격을 띤 행사로, 경기도에서는 화성·파주·김포·이천·여주 등 5곳의 지자체가 참여한다.

특히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등이 참여하는 ‘평화경제 대토론회’도 열릴 계획이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시흥을)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책 페스티벌을 통해 민주당이 정책정당으로 총선 승리 정책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중앙정부가 현재 구직활동 중인 청년에게 지급하는 청년구직활동 지원금을 확대하는 방식의 ‘청년수당’ 도입 정책과 관련, 권리당원들의 찬반 의사를 물어 최종 입장을 정리할 방침이다.

또한 ▲청소년 강력 범죄 예방을 위한 형법상 형사 미성년자 연령 하향 ▲3자녀 이상 다자녀 가구 특례 확대 정책에 대해서도 당원들의 의견을 묻고 당의 입장을 정할 계획이다.

투표는 오는 16∼17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결과는 정책페스티벌 당일 발표된다.

이에 대해 조 정책위의장은 “정책의제 투표와 함께 정책 제안 자리도 마련됐고, 의제는 초·중·고교 미래형 학교 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혁신 방안”이라며 “아울러 지역위원회에서 주요 정책이 활발히 논의되고 있다. 지역 당원이 제시한 현안 가운데 참신하고 시의적절한 현안과 정책에 대한 경합도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렇게 마련된 정책은 내년도 총선 공약에도 반영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는 ‘평화가 온다, 경제가 온다’를 주제로 평화경제 대토론회가 열린다.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등 4개 광역단체장이 발제를 한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