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추석 제수용품 전통시장이 대형매장보다 싸다
인천지역 추석 제수용품 전통시장이 대형매장보다 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전통시장의 추석 제수용품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약 30% 싼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인천지역 전통시장(신기·모래내)과 대형마트 2곳의 제수용품 17개 품목 가격을 살펴본 결과, 청주를 뺀 16개 품목에서 재래시장이 더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상 품목은 달걀, 애호박, 고사리, 돼지고기, 참기름, 생닭, 곶감, 두부, 동태포, 청주, 송편, 사과, 배, 오징어 등이다.

17개 품목을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면 총 8만5천160원이 들지만, 대형마트를 이용하면 11만9천432원으로 3만4천272원 차이가 났다.

전통시장은 농축산물에서 가격 우위를 보였다.

가격차가 가장 큰 품목은 돼지고기(국내산 앞다릿살·600g)로 조사됐다.

돼지고기는 전통시장이 5천900원, 대형마트가 9천445원으로 3천545원 차이가 났다.

오징어(국내산·생물·2마리)도 전통시장 6천원으로, 대형마트 8천580원보다 2천580원 쌌다.

달걀(국내산 특란·1판)도 전통시장(3천600원)이 대형마트(5천980원)보다 저렴했다.

참기름도 국내산·350㎖ 기준으로 전통시장이 1만8천원으로, 대형마트 2만1천990원보다 3천990원 쌌다.

수입품인 동태포도 전통시장은 3천990원이었지만 대형마트는 7천990원으로 배 차이가 났다.

반면,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저렴한 품목은 B청주(700ml·4천720원) 1개 품목에 그쳤다.

이처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보였지만 시민의 발걸음 여전히 마트로 향하고 있다.

대형마트의 넓은 주차공간과 편의시설이 전통시장보다 낫다는 이유에서다.

전통시장 관계자들은 장점인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인천e음 카드의 캐시백 등을 홍보해 추석 대목을 맞아 방문객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서장열 인천모래내시장 상인회장은 “전통시장에서 인천e음 카드와 온누리상품권 등을 활용하면 더욱 저렴하게 추석 제수용품을 구매할 수 있다”며 “대형마트와 다르게 정이 있는 곳이니 더 많은 시민이 전통시장을 찾길 바란다”고 했다.

안하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